광주 군공항이전 문제 수면 부상… 광주시-전남도 '티격태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군 공항 /사진=뉴스1
광주 군 공항 /사진=뉴스1
광주전남 상생의 걸림돌인 광주군공항문제가 양시도의 견해 차로 한 발짝도 진전을 보이지 못한 가운데 다시 수면위로 부상했다.

광주광역시는 군공항 이전 사업은 광주와 전남이 상생할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다며 유력한 예비 이전후보지인 무안군수에게 공론화장에 나올 것을 요구했다.

곽현미 광주시 군공항이전추진본부장은 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군공항 이전은 광주만 잘 되자는 것이 아니다"며 "광주와 전남이 상생하는 터닝포인트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곽 본부장은 "광주 군공항 부지는 영산강과 황룡강이 만나는 곳에 위치한 데다 광주의 중심지역이다"며 "사업비는 5조6000억원 규모로 국내 단일사업 중 가장 규모가 크다"고 밝혔다. 

곽 본부장은 "군공항 이전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우려하는 바가 있지만 국방부는 대체적으로 사업성이 좋다고 평가한다"며 "종전 부지 개발이 잘 돼야 이전지역의 지원사업 규모도 커진다"고 말했다.

그는 "군공항 이전에 대비해 종전부지 개발 방향을 검토하고 있으나 테마파크 유치는 유효하지 않다"며 "개발 방향은 내부용으로 사용하고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곽 본부장은 지난 1년 간 광주시가 예비 이전후보지 중 유독 무안지역만을 방문하고 동향을 파악한 데 대해 "무안군민들이 무엇때문에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는지 확인하는 과정으로 사찰이 아니었다"며 "출장복명서에 무안 주민들의 인적사항을 명시한 것은 관례적인 것이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전남도는 이날 긴급자료를 내고 유감을 표명했다. 전남도는 "도 내 해당 지역의 반대 여론이 큰 상황에서,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으로 군공항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상생협력 차원에서 바람직하지 않으며, 오히려 지역 내 갈등만을 키울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또 "군공항 이전은 소음을 비롯한 많은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기에, 해당 지역 주민들의 수용성이 가장 중요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한 "광주시는 주민 수용성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상기하고, 주민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것이 광주전남이 함께 잘 살자는 상생발전의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전남도는 "전남도는 앞으로도 지역 간 의견 등을 충실히 수렴하고, 합리적으로 해결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안군의회도 광주 군 공항 무안군 이전 반대 성명서를 내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의회는 "수 차례 반대의사를 피력했지만 광주광역시측이 안하무인격인 일방적 사업추진 행태에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반대 성명서에는 "우리군의 미래가 펼쳐질 옥토를 군 전투비행장과 바꾼다는 어리석은 생각은 무안군민이라면 그 어떤 누구라도 상상조차 할 수 없음이 자명한 사실"이라며 "무안군민들의 갈등을 조장하는 광주시의 여론 호도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끈했다.

한편 국방부와 광주시, 전남도는 조만간 고위직 간담회를 갖고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