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힘들고 미안했다… 팬들과 동료들의 격려 정말 감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4차전 즈베즈다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토트넘의 손흥민. /사진=로이터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4차전 즈베즈다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토트넘의 손흥민. /사진=로이터

최근 힘든 시기를 보냈던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츠르베나 즈베즈다를 상대로 멀티골 대활약을 펼쳤다. 한국 축구의 전설인 차범근을 넘어서는 대기록까지 작성했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에버튼의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즈에 미안함을 전함과 동시에 힘이 되어준 팬들과 동료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B조 4차전 즈베즈다 원정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2승 1무 1패(승점 7점)를 기록하면서 조 2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토트넘에 패한 3위 즈베즈다가 1승 3패(승점 3점)에 머물러 16강 진출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올림피아코스를 격파한 선두 바이에른 뮌헨은 전승(승점 12점)을 달렸다.

손흥민의 활약이 돋보였다. 손흥민은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13분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유럽 무대 통산 득점에서 차범근(121골)의 기록을 넘어서는 순간(122골)이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특별한 세리모니를 하지 않았다. 대신 두 손을 들어 올리며 발목 골절이라는 심각한 부상을 당한 고메즈를 향해 미안함을 표현했다.

여기에 손흥민은 후반 16분 케인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대니 로즈가 문전을 향해 패스를 건넸고, 이를 가볍게 밀어 넣으면서 팀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유럽 무대 통산 123호골이었다. 이번에도 세리모니는 펼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이후 후반 30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되면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손흥민은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ESPN에 따르면 손흥민은 “몇일 동안 정말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러나 팬들과 동료들에게 받은 모든 격려를 통해 내가 얼마나 행운아인지 깨닫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고메즈에) 정말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 그러나 팀을 위해 집중해야 했다. 그것이 나를 지지해준 팬들을 위한 나의 응답이라고 생각했다”며 고메즈를 향해 미안함을 전함과 동시에 득점과 팀 승리를 통해 팬들의 지지에 보답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