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디즈니, 넷플릭스에 도전장… 디즈니+ 첫날 가입자만 1000만명

 
 
기사공유
/사진=디즈니+ 홈페이지

월트디즈니가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OTT) 강자 넷플릭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디즈니 플러스(+)'가 출시 첫날에만 가입자 1000만명을 확보했다.

넷플릭스는 미국 내 가입자 6100만명, 해외 9800만명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디즈니+는 현재까지는 미국과 캐나다, 네덜란드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몇달 내로 더 많은 나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온라인 동영상 사업의 경우 아마존닷컴, CBS, 디즈니가 소유한 훌루까지 참여해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애플은 최근 월 4.99달러로 디즈니+보다 훨씬 저렴한 애플 TV+를 출시했다. AT&T의 'HBO 맥스(Max)', 컴캐스트의 '피코크'도 내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디즈니 측은 투자자들에게 디즈니+가 오는 2024년까지 6000만~9000만명의 가입자를 갖게 될 것이며 이정도가 되면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디즈니+는 스타워즈 에피소드의 하나인 '만달로리안', '하이스쿨뮤지컬 리부트' 등의 오리지널 쇼와 '밤비'와 같은 애니메이션 고전 작품 등에 기대를 걸고 있다. 디즈니+가 제공하는 작품들은 약 500편의 영화와 7500편의 TV에피소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8.88하락 5.2915:30 07/08
  • 코스닥 : 765.96상승 6.815:30 07/08
  • 원달러 : 1195.50하락 0.215:30 07/08
  • 두바이유 : 43.08하락 0.0215:30 07/08
  • 금 : 42.90하락 0.7615:30 07/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