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와디캅~"… 한-아세안 정상회의, 아세안 여행객 '웰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상권 팸투어에 나선 아시아중동 SNS 기자단이 벡스코를 찾았다. /사진=한국관광공사
경상권 팸투어에 나선 아시아중동 SNS 기자단이 벡스코를 찾았다. /사진=한국관광공사
보다 많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여행객들이 한국을 찾을 전망이다. 겨울은 눈이 귀한 아세안 지역 여행객들이 한국을 찾는 주요 시즌이며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와 맞물린 관광당국의 환대주간이 펼쳐저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20일부터 12월11일까지 약 3주간을 ‘2019 아세안 환대주간’으로 설정하고 아세안 여행객들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반 환대주간은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부산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연계한 것이다.

현재 아세안 여행시장은 비자제도 개선과 항공노선 확대로 전년 대비(1~9월 기준) 10.7%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아세안 10개국을 대상으로 아세안 환대주간을 통해 방한 분위기 조성과 함께 스키와 눈 축제를 즐기기 위해 방문하는 아세안 여행객들에게 현지어 안내서비스와 관광지 할인행사 등을 펼친다.

우선 한국관광공사는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 베트남어, 태국어, 마인어 안내 인력을 배치해 관광객들의 입국 수속을 돕는다. 인천공항(제1‧2터미널)을 비롯해 전국의 5개 관광안내소에서 할인권 책자, 기념품이 들어간 환영꾸러미와 1330 관광안내전화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할인 이벤트에는 롯데월드, 에버랜드, 난타공연 등 총 58개사가 참여한다.

또한 관광경찰대와 협력해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서울 명동과 부산 해운대의 관광안내소 지역을 중심으로 현지어 안내가 가능한 대원들을 배치, 범죄예방 순찰을 강화하고 아세안 관광객 맞춤형 치안서비스를 적극 제공한다.

김형준 한국관광공사 아시아중동팀장은 “이번 환대주간 캠페인은 한-아세안 교류 협력 증진과 신남방정책을 뒷받침할 목적으로 추진되며 일본의 방한시장 불확실성으로 침체된 관광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을 진행 중”이라며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인 부산 지역 홍보를 위해 아시아중동 SNS 기자단의 경상권 팸투어를 실시하는 등 지방과 연계한 동계 방한상품 홍보에 집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85상승 3.5412:39 01/27
  • 코스닥 : 991.55하락 2.4512:39 01/27
  • 원달러 : 1104.50하락 212:39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2:39 01/27
  • 금 : 55.32하락 0.0912:39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