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진코믹스, 프랑스 델리툰과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성업 레진엔터테인먼트 대표(왼쪽)와 디디에 보르그 델리툰 SAS 대표가 MOU 체결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레진엔터테인먼트
이성업 레진엔터테인먼트 대표(왼쪽)와 디디에 보르그 델리툰 SAS 대표가 MOU 체결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레진엔터테인먼트
레진코믹스와 델리툰이 손잡고 글로벌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19일 레진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최근 프랑스 웹툰플랫폼 회사 델리툰 SAS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양사는 각자 서비스 중인 웹툰 가운데 개발 가능한 콘텐츠를 발굴해 델리툰과 레진코믹스 플랫폼에 상호공급할 예정이다. 레진코믹스 한국 웹툰은 프랑스어로 델리툰에 제공되며 델리툰의 프랑스어 웹툰은 한국어와 영어로 레진코믹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델리툰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한국형 웹툰 타입 플랫폼이다. 프랑스어권 콘텐츠뿐 아니라 2016년부터 한국 웹툰도 유료(일부 무료)로 서비스 중이다. 현재 프랑스, 캐나다, 벨기에, 스위스 등 전세계 프랑스어권에서 한국 웹툰 독자층이 증가하고 있다.

레진코믹스는 세계 최초로 유료 웹툰 서비스를 시작한 웹툰 플랫폼으로 다양한 장르의 한국 웹툰을 미국과 일본에서도 서비스 중이다. 지난해 미국 진출 3년 만에 단독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고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비영어권에서도 한국 웹툰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델리툰 SAS 디디에 보르그 대표는 “다양한 장르의 좋은 콘텐츠를 보유한 레진코믹스와 함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레진코믹스와의 제휴로 한국과 영어권 독자들에게도 델리툰의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업 레진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웹툰을 통해 아시아와 유럽의 가교 역할을 해온 델리툰과 함께해 기쁘다”며 “이번 제휴로 레진코믹스의 유럽 무대 가능성이 더 커진 만큼 앞으로도 좋은 웹툰 서비스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레진엔터테인먼트와 델리툰 SAS는 이번 제휴로 웹툰 상호공급뿐 아니라 글로벌시장에서의 동반 성장을 위해 신규 웹툰 발굴 및 제작유통 노하우 공유 부분에서도 적극 협력할 전망이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