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강하늘, 용식이의 변신은 무죄 맞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하늘.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강하늘.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2019년 하반기를 뜨겁게 달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마지막 촬영을 남겨둔 강하늘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구찌의 2020 S/S 크루즈 맨즈 컬렉션과 함께한 이번 화보에선 잠시 옹산의 ‘황용식’에서 벗어나 배우 강하늘의 빛나는 외모를 여지없이 드러냈다. 그가 콘셉트 강한 의상과 주얼리를 찰떡같이 소화해낼 때마다 현장에 있던 여자 스태프들이 열화와 같은 환호를 보냈다고. 

강하늘.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강하늘.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무엇보다 드라마 촬영 마지막 스케줄을 진행하고 있는 와중에 시간을 쪼개 밤샘으로 화보 촬영을 진행해야 했던 극한의 상황에서도 가장 밝게 웃고 피곤한 기색 없이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 인간 강하늘의 진면모를 느낄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그는 이 작품을 두고 “엄청난 시청률을 얻은 작품이기보다는 많은 동료들과 재미있게 지낸 시간들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이 만남은 지난 5월 전역한 이후 가진 매체와의 공식적인 첫 인터뷰이기도. 강하늘은 꼭 말하고 싶은 게 있다고 했다.

강하늘.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강하늘.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많은 분들이 ‘군대에서 얼마나 연기를 하고 싶었으면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저리 열심히 할까’라고들 하신다. 그런데 나는 군대에 있었던 시간이 아주 좋았다. 솔직히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라고 전했다. 이어 강하늘은 “군대에서 힘들기도 했지만 그 기간 동안 홀로 고민하고 책 읽으며 가진 시간이 너무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동백꽃 필 무렵>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강하늘은 곧장 연극 준비에 돌입하고 2020년 1월부터 <환상동화>라는 작품으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