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뇌종양치료제 미국·호주 임상2상 첫 환자 등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파멥신
./사진=파멥신
바이오기업 파멥신이 올린바시맵(TTAC-0001)의 미국·호주 임상 2상 시험의 첫 환자 등록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임상 2상은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교모세포종 환자 36명을 대상으로 ‘올린바시맵’의 용량을 16mg/kg, 20mg/kg, 24mg/kg까지 단계적으로 증가시키며 진행한다. 임상의 평가로 1차는 투약기간 내 임상시험의약품의 안전성 지표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며, 2차로는 약물에 대한 반응성을 평가해 뇌종양 크기의 변화를 관찰할 예정이다.

또한 뇌부종 크기변화 및 스테로이드 사용량 증감 여부를 확인해 ‘삶의 질’(QoL) 측면의 개선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교모세포종은 뇌종양의 일종으로 전체 뇌종양의 15%를 차지하고 있으며, 1차 표준요법으로써 외과적 수술과 약물 치료 및 방사선 치료를 받아도 1년 이내에 재발한다. 이후 적극적인 치료를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3% 미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로슈(Roche)의 아바스틴(AVASTIN)이 뇌부종 완화에 대한 임상적 이익을 제공함으로써 재발성 교모세포종에 대한 표준치료제로 판매승인을 받았지만, 처음부터 아바스틴에 대해 불응성을 나타낸 환자들이나 반복된 아바스틴 투약에 따른 신규 불응성 환자의 경우, 더 이상 다른 치료적 대안이 없어 해당 적응증에 대한 의료적 미충적수요가 매우 높다.

올린바시맵은 아바스틴과 같이 종양의 신생혈관형성을 막아 암의 성장과 전이를 막는 의약품으로써 활용 가치가 높다. 특히, 아바스틴은 VEGF-A(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A, 혈관내피성장인자 A)의 종양 신생혈관형성 작용만 억제하지만 올린바시맵은 VEGF-A뿐 아니라 VEGF-C, -D의 작용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아바스틴 불응성 환자에게 치료적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파멥신 관계자는 “교모세포종은 적절한 치료법이 없을 뿐 아니라 뇌에 부종을 일으켜 환자에게 극심한 고통을 주는 질병”이라며 “치료의 대안이 없는 질환을 적극 공략해 올린바시맵의 가치를 입증하고 다양한 암종으로 적응증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