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곽상도, 조건부 불출마… '쇄신론'에 시끄러운 한국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자유한국당에서 연이어 불출마 선언이 나오며 '쇄신론'이 당 내부를 뒤흔들고 있다.

김병준 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라며 "대신 지도부를 포함해,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같은 결심을 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이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구지역 출마는 나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 지역에서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과 보수정치가 바로 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그 중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수성갑에 출마해 그 한 부분을 담당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도 대구·경북이 새로운 모습으로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라며 "어디서 무엇을 하건 이를 위해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 측 관계자는 "차후 방향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 등과 상의할 가능성을 열어두었다"라며 "최근 당 내 움직임 등을 보며 쇄신을 위해 내려놓겠다는 의지가 발현된 것"이라고 밝혔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 역시 19일 뉴시스를 통해 "당에서 쇄신론이 나온다면 불출마 의사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출근길에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도 변화해야 하고 바뀌어야 한다는 데 공감한다"라며 "우리 스스로 책임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에 대해 응분의 조치가 있다면 우리도 받아들일 자세가 돼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한 데 대해서는 "해체 수준의 쇄신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이고 있다"라며 "전체적인 취지는 당 해체에 가까운 쇄신을 말한 것으로 본다"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저도 상당한 부분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권을 빼앗긴 당에서 어떻게 하겠느냐"며 "상당한 진통은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에서는 김세연 의원이 당 지도부를 비롯한 핵심인사들의 '전원 용퇴'를 촉구하며 오는 2020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그는 지난 1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불출마 의사를 밝히며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