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고비’ 해경, 제주 차귀도 어선사고 야간 집중 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 오전 7시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연승어선 대성호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승선원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제주해양경찰서 제공)
19일 오전 7시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연승어선 대성호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승선원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화재로 전복된 대성호 실종 승선원 11명의 구조 골든타임을 사고 발생 후 24시간으로 보고 해경이 집중 수색하고 있다.

19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표류예측시스템을 통해 실종자 수색 범위를 정했다.

이날 해경은 함정 8척, 해군 2척, 관공선 6척, 민간어선 3척이 투입돼 사고 주변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해경 4대, 해군 2대, 산림청 1대, 공군 3대 등 총 11대의 헬기도 투입됐다. 여기에 해경 소속 잠수사 21명을 투입해 수중에 가라앉은 대성호의 선미(선박 뒷부분) 내부를 2차례 수중 수색했다.

대성호는 선수(선박 앞부분)와 선미가 두 동강난 상태로 추정되며 선수는 가라앉고 선미쪽만 해상에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해상 수색과 병행해 실종자들이 갑작스러운 사고로 미처 피하지 못해 침실이 있는 선체 뒷부분에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색하고 있다.

해경은 침실까지 진입은 했으나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화재가 심해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사고 해역은 파도가 2~3m로 높게 일고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라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제주도 앞바다에 내려진 풍랑특보는 이날 오후 8시 해제된다.

해경 등은 야간에도 함선 18척과 항공기 6대를 투입, 수색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 항공기를 통해 해경 90발, 공군 80발, 해군 16발 등 조명탄 총 186발을 투하할 예정이다.

아직 정확한 화재 발생 시간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대성호에 설치된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소실된 시간은 이날 오전 4시15분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대성호가 다른 어선과 마지막으로 함께 작업한 시간이 같은 날 오전 3시여서 약 1시간 사이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오전 4시를 기준으로 한다면 아직 골든타임은 남아 있다. 해상구조지침에는 수온이 20도 이상일 경우 24시간 내 생존률은 50%다. 사고 해역의 수온은 19~20도 수준이지만 해가 지면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대성호 승선원 12명(6명 한국인, 6명 베트남인) 중 한국인 선원 김모씨(58)가 오전 10시21분쯤 차귀도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으며 11명은 실종 상태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