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순수전기차 '스페이스 비전', LA서 최초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D. 스페이스 비전./사진=폭스바겐코리아
ID. 스페이스 비전./사진=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전기차 ‘ID 스페이스 비전’이 지난 20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LA 오토쇼 전야제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22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디자인과 차체 개발에 있어서 완전히 새로운 접근법을 택한 ID. 스페이스 비전은 공기저항계수가 0.24다. ID.스페이스 비전은 그란 투리스모의 공기역학 성능과 SUV의 넓은 실내 공간을 결합시켰다.

폭스바겐 디자인 총괄 클라우스 비숍은 “새로운 ID. 스페이스 비전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유연성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협하지 않는 높은 품질, 그리고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에 발맞춘 독일 디자인의 저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이 콘셉트카는 총 82kWh의 배터리 용량으로 최대 590km(WLTP 기준) 혹은 300마일(EPA 기준)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최대 시스템 출력은 4모션(사륜구동)의 경우 250kW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단 5.4초가 걸린다. 

전기차는 라디에이터 그릴 및 모터를 위한 넓은 공간 역시 필요가 없어 새로운 디자인에 있어 높은 자유도가 주어진다. ID. 스페이스 비전의 디자이너 및 엔지니어들은 공기역학 성능의 최적화를 통한 주행거리 증대에 집중했다. 벌집무늬가 인상적인 전면부 수평 패널 공기 흐름을 최적화시키는 기능적 역할과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적 효과를 모두 만족시킨다. 

ID. 스페이스 비전은 다른 ID. 패밀리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MEB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로 활용한다. 전기 구동 엔진의 콤팩트한 크기와 차량 바닥에 결합된 배터리 덕분에 넓어진 실내공간은 중형 모델보다는 롱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세단을 연상케 한다. 

ID. 스페이스 비전은 순수 전기차라는 점에서 지속 가능한 모델일 뿐만 아니라 인테리어 또한 친환경적인 소재들이 사용됐다. 콘셉트카에는 사과 주스 생산 시 생기는 부산물들로 만들어진 인공 가죽인 애플스킨™(AppleSkin™)을 사용했으며 디자인 마감 또한 실제 크롬 대신 크롬 느낌의 페인트로 처리했다. 

ID. 스페이스 비전은 완전히 디지털화한 콕핏을 통해 직관적 조작 측면에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모든 주행관련 정보는 AR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며, 전통적인 계기판은 기본적인 주행 정보를 표시하는 미니 디스플레이로 대체했다. 

차량 설정에서부터 모든 엔터테인먼트, 편의사양 및 온라인 기능들은 중앙에 위치한 15.6인치의 터치 스크린에서 조작 가능하다. 더불어 운전자는 A 필러 사이에 위치한 인터랙티브 라이트 스트립인 ID. 라이트(ID. Light)를 통해 주요 정보를 직관적으로 받을 수 있다.

ID. 스페이스 비전은 2021년 말, 유럽, 북미 및 중국 시장에서 여러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으로, 이번 공개된 콘셉트카는 양산형에 매우 가까운 버전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