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찬영 "고교 3년간 연기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리끌레르>가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에서 1인 2역 연기를 펼친 배우 윤찬영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마리끌레르
©마리끌레르
공개된 화보에서 윤찬영은 특유의 청량한 매력을 연출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윤찬영은 "영화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는 처음으로 연기하는 재미에 빠져있던 시기에 찍었던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각자의 입장에서 생각할 거리를 던져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고등학교 3년간의 시간을 돌아보며 순탄치만은 않았지만 그만큼 연기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시간"이라고 털어놨다. 그리고 "연기를 잘하고 싶은 마음에 집 한쪽에 방음 부스를 설치해 독백 연습도 하고, 신문과 잡지, 책를 읽고, 하루 한 편씩 영화를 보고, 마음에 남는 장면은 따라해보기도 했던 순간들이 즐거웠다"고 회상했다.
©마리끌레르
©마리끌레르

한편 윤찬영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12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19상승 6.9711:09 05/26
  • 코스닥 : 880.01상승 7.3211:09 05/26
  • 원달러 : 1266.20상승 1.611:09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1:09 05/26
  • 금 : 1846.30하락 19.111:09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