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악플러 고소, "삐뚤어진 열등감 표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나정. /사진=김나정 인스타그램
김나정. /사진=김나정 인스타그램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나정이 악플러에 경고를 보냈다. 김나정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삐뚤어진 열등감 표출의 적절한 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나정에게 도를 넘은 악플을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들이 담겨져 있었다. 이들은 "남자 꼬시고 애교 부려서 먹고사는 백수가 무슨 아나운서냐? 아나운서 당장 내려라", "벗고 다녀서 어떤 방송사에도 이제 너 부르지도 않는다", "슈가 대디가 사준 집에서 호위호식하며 지낸다며?" 등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에 김나정은 "헤어졌지만 내 전 남자친구 29세고 대디가 아님. 슈가는 내 영어 이름인데 나는 삼성동 우리 집 월세 내가 열심히 벌고 모은 내 돈으로 산다 멍청이. 처음에는 악플보고 상처받고 힘들었는데 진짜 말하는 수준 보면 내가 이런 사람한테 왜 힘들어했지 할 정도다. 열심히 살고 건강한 정신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랑 많이 어울리고 많이 배우며 살꺼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남자친구랑은 정말 일에 관련된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서 헤어졌지만 좋은 친구 사이로 지낼꺼다. 남자친구도 헤어지고 시간도 많고 할 일도 없는데 다 모아서 또 고소해야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김나정은 지난 10월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평을 남겨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8.11하락 44.4512:19 01/28
  • 코스닥 : 966.52하락 19.412:19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9 01/28
  • 금 : 55.74상승 0.4212:19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