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코오롱생과 임원 2명 구속영장 재청구… '인보사 사태' 관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위자료를 제출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허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조모 상무(모자이크 앞)와 김모 상무(뒤)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에서 추출한 연골세포(1액)와 형질전환세포(2액)를 3대1 비율로 섞어 관절강 내 주사하는 세포유전자 치료제다. 이들은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보사 국내 판매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2액 세포에 관한 허위자료를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사진=안은나 뉴스1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이 허위자료를 제출해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 허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이 다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에 대한 신병 확보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강지성)는 22일 김수정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 상무와 조모 임상개발팀장 이사에게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18일 만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김 상무와 조 이사에 대해 같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4일 모두 기각됐다.

당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혐의 소명 정도 ▲수사 진행경과 ▲수집된 증거자료의 유형 및 내용 ▲관련 행정소송 및 행정조사의 진행경과 ▲피의자들의 지위 및 업무 현황을 봤을 때 "현재까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피의자들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소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봤다.

검찰은 지난 8일 조 이사를, 지난 11일 김 상무를 소환하는 등 추가 조사를 이어 가며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해 왔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가 담긴 1액을 75%,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가 담긴 2액을 25% 비율로 섞은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주사액이다. 인보사는 미국에서 임상시험 2상까지 진행됐으나 3상을 진행하던 중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인보사의 성분 중에 있어야 하는 형질전환 연골세포가 암을 일으킬 수 있는 형질전환 신장세포로 뒤바뀐 것이 발견됐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