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국회의원, 단식 '황교안' 조롱… 뭐라 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오빠 속만 괴롭히는 '위장(胃腸)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이를 두고 한국당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민주당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교안 오빠, 계산을 정확히 할 필요가 있어서 메시지를 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썼다.

그는 "지난번 제가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에 나선 분들께 공천가산점을 주자는 제안을 해당 행위라고 비판하셔서 무지 섭섭했습니다"라며 "오빠가 '삼고초려'한 인재라는 박 모 대장이 국민 눈높이로는 '삼초 고려'만해도 영 아니라는 계산이 나오는데도 비판을 삼갔습니다"라고 했다. 여기서 박 모 대장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다.

이 의원은 "그런데 지금 일언반구 상의도 없이 단식하시면서 야당 탄압이라는 주장, 국민이 공감 안 해요. 손가락질받는 해당 행위입니다"라며 "오빠 속만 괴롭히는 '위장(胃腸) 탄압'입니다. '속옷목사'(부끄러워서 별명대로는 차마 못 부르겠습니다)와 어울리는 것도 해당 행위"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저의 패트 가산점 제안 실수와 오빠의 단식투쟁 실수를 쌤쌤해요. 퉁 치자고요"라고 썼다. 또 "오빠도 '법잘알'이시니 관우가 청룡언월도 휘두르듯이 윤석열이 수사권을 휘두르면 심각해진다는 것을 아시잖아요"라며 "오빠와 전 패트저지호라는 같은 배를 탔어요. 하지만 단식은 도움이 안 돼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그보다 제가 원내대표를 총선까지 하는 게 중요해요. 도와주실 거죠? 도와주셔야만 해요. 미국에서 경원이가"라며 "이것이 속마음일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한국당은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규탄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국민과 국익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야당 지도부를 향해 오빠 운운하며 조롱하기에 바쁜 이종걸 의원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도 없다”고 했다.

이어 “여성을 희화화하는 명백한 성희롱이자 최소한의 윤리의식도 결여된 모습이 오히려 국민을 부끄럽게 할 뿐”이라며 “이런 명백한 성희롱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친 정권 성향의 여성 단체가 침묵한다면 현 정권은 더 이상 성인지 감수성 등은 언급도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