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에릭센, 무리뉴 선임으로 잔류 고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스티안 에릭센. /사진=로이터
크리스티안 에릭센. /사진=로이터
조제 무리뉴가 토트넘 홋스퍼 감독으로 선임된 가운데 이직 가능성이 높았던 크리스티안 에릭센(27)이 잔류할 것으로 보인다.

에릭센은 여름부터 이적설이 끊이지 않았다. 레알마드리드와 맨체스터유나이티드 등 빅 클럽들의 관심이 쏟아졌고, 에릭센도 타 팀에서의 도전에 관심을 내비쳤다. 하지만 에릭센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팀이 없었고 에릭센은 결국 올 시즌에도 토트넘에 남게 됐다.

토트넘은 에릭센에게 주급 인상을 약속하며 재계약을 시도했다. 하지만 에릭센은 재계약에 응하지 않았다. 에릭센의 마음이 이미 떠난 것으로 알려졌지만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되고 무리뉴 감독이 새 사령탑으로 부임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영국 '미러'는 21일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된 이유 중 하나는 핵심 선수들 중 일부와의 관계가 시들해졌기 때문"이라면서 "에릭센은 무리뉴 감독이 새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토트넘과 재계약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얀 베르통언과 토비 알더베이럴트도 마찬가지"라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은 레알마드리드와 첼시, 맨체스터유나이티드 등을 이끌며 모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토트넘도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우승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면 에릭센과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도 굳이 타 팀으로의 이적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

'미러'는 "다니엘 레비 회장은 올 시즌을 끝으로 에릭센과 알더베이럴트, 베르통언을 떠나보낼 수도 있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세 선수가 무리뉴 감독의 선임에 만족스러워하고 토트넘에 더 남길 원할 가능성이 있다"며 감독 교체가 계약 만료를 앞둔 선수들의 거취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