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갈이 논란' 엠플레이그라운드, 억울함 호소… "제 무덤 팔 이유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클린어벤져스' 방송 캡처
/사진='클린어벤져스' 방송 캡처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옷을 '택갈이'해 판매하던 토종 브랜드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니클로와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일부로 상표를 붙인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 무덤을 팔 이유가 없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21일 한 유튜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실패했다"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하면서 엠플레이그라운드 택 뒤에 유니클로가 부착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 유튜버는 "제가 목 뒤에 까슬까슬한 걸 싫어해서 그 택을 떼는 버릇이 있다"며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구매한 후 피부에 상표가 닿는게 싫어 떼어내니 그 속에 유니클로 상표가 있었다"고 밝혔다.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상표를 덧대는 일명 '택갈이'를 했다는 것. 그러면서 "유니클로를 불매하려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샀는데 이러면 어떡하냐"며 "배신감이 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유튜버는 뿐만 아니라 '택갈이'를 문제를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에 정식으로 항의했고, 통화 내용도 영상에 담았다.

그와 통화한 매니저는 "해외 공장에서 물건을 들여와 팔기 때문에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그런데 2900원에 구매한 거 아니냐. 환불을 원하면 해주겠다"는 식으로 대응했다.

택갈이 된 옷은 안쪽의 세탁 안내 라벨이 모두 제거돼 있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항의하자 "브랜드 사업을 시작한 초기여서 아직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 그런것같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엠플레이그라운드의 유니클로 '택갈이'가 논란이 됐고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지난 10월 베트남 소재 공장에서 현지에서 추천한 행사용 완제품 3만장을 수입했고, 검수 과정에 따라 제품의 하자가 없었기에 택하게 된 것"이라며 "전체적인 검수가 더 꼼꼼하게 이뤄지지지 못했던 점이 후회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산 브랜드를 믿어주고 알아주시던 구매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저희도 상상 못했던, 감히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들은 유니클로와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부인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는 "'노재팬' 시기에 그 반사이익을 얻는 국내기업이 굳이 해당 브랜드를 노출시킬 수 있는 눈속임으로 굳이 제 무덤을 팔 이유가 없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검수와 유통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밝혔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