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입학 취소해라… 고려대 학생 30여명 집회 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면회를 마친 뒤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면회를 마친 뒤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28)의 부정입학 의혹을 비판하면서 입학 취소와 대학 측의 사과를 요구했다.

'조○ 부정 입학 취소 집회' 참가자들은 22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조 전 장관의 딸 입학 취소 처분을 통해 정의의 가치를 세워야 한다. 우리는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허위 논문과 허위 연구 활동을 생활기록부에 기재하고 이를 대입 자기소개서와 제출 서류에 담아 입시 부정으로 점철된 조씨는 무슨 이유로 부정 행위자로 구분되지 않냐"며 "고려대는 사학 권한 재량으로 서류 제출에 따라 훼손된 학교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에서 모든 학생들에게 사과할 것도 요구했다.

당초 집회 주최측은 300여명의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참여 인원은 이보다 적었다. 이날 집회에는 고려대 학생과 졸업생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검은 마스크를 쓰고 '부정입학 명맥하다', '고려대는 사죄하라' 등을 외치며 본관 건물까지 행진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