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양치승 헬스장 입성… "성훈 왜 불행한지 알겠다"

 
 
기사공유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호랑이 관장으로 불리는 양치승 관장과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22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보 촬영을 위해 몸만들기에 나선 기안84의 일상이 공개됐다.

기안84는 운동을 위해 양치승 관장을 찾았다. 양치승은 운동에 앞서 기안84와 상담 시간을 가졌다. 기안84는 배정남의 몸매를 '워너비 몸매'로 꼽았다. 양치승은 "살을 빼면 잘생긴 얼굴이다. 성훈이보다 나은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기안84를 웃음짓게 했다.

기안84의 체지방 분석이 이어졌다. 양치승은 기안84에게 "아주 일반적인 사람이야. 이런 사람은 TV에 나오면 안 돼. 그냥 돌아다녀야 돼"라고 일침 했다. 기안84는 많이 달라진 몸의 변화에 씁쓸해했다.

양치승은 기안84 곁에서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기안84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기안84는 헬스장의 다른 회원들을 곁눈질하며 의지를 불태웠다. 기안84는 "내가 없어 보이고, 주눅 들었다"고 고백했다. 기안84는 상의를 탈의했고, 그 모습에 양치승은 "어르신 몸매다. 없어 보인다"며 거침없이 말했다.

본격적으로 양치승과의 운동이 시작됐다. 추임새를 계속해서 넣는 기안84의 모습에 모두 폭소했다. 양치승은 당근과 채찍을 적절히 사용하며 기안84의 운동을 도왔다. 기안84는 계속된 운동에 힘겨워하며 "성훈이 왜 불행하다고 하는지 알겠다"며 공감했다.

운동이 끝나고, 양치승은 기안84와 함께 마트로 향해 다이어트 음식을 구매했다. 이어 양치승은 기안84의 집까지 방문했다. 양치승은 "처음 운동하는 친구들은 자기 컨트롤을 못한다"며 기안84를 걱정했다. 양치승은 기안84와 함께 다이어트 음식들을 손질했고, "2주동안 몸을 만들려면 합숙해야 한다"며 기안84의 집에 드러누워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한편 이날 배우 경수진이 스튜디오에 재방문해 무지개 회원들과 영상을 보며 웃음을 더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717.73상승 31.4918:03 03/27
  • 코스닥 : 522.83상승 6.2218:03 03/27
  • 원달러 : 1210.60하락 22.218:03 03/27
  • 두바이유 : 24.93하락 1.4118:03 03/27
  • 금 : 25.04하락 0.718:03 03/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