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카드로 중국 압박… "홍콩, 나 아니었음 14분만에 사라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홍콩 시위 문제와 관련해 자신이 막후에서 중국군이 개입하지 못하도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압박했다고 주장하면서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중국을 압박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내가 아니었다면 홍콩은 14분 만에 사라졌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은 100만명의 군대를 홍콩 밖에 배치하고 투입하지 않았다"며 "그 이유는 내가 그에게 '그러지 마라, 무역협상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거다'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상황에 직접 관여한 사실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 상·하원을 통과한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에 서명할지를 묻는 질문엔 "우리는 홍콩을 지지하지만, 나는 시 주석도 지지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임박했지만 양국이 대등한 합의를 이루기는 어렵다며 중국을 향한 압박도 잊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로 막대한 세수를 거둬들이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에 대해 "그는 나보다도 훨씬 더 합의를 원하고 있다"면서 "나는 합의를 그렇게 간절히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사용한 평등(equality)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나도 '이건 대등한 합의가 될 수 없다. 우리가 바닥에서 시작한다면 당신들은 이미 천장에 있다'고 시 주석에게 말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