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환영… "분열은 적에게만 이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 국회의사당. /사진=뉴시스
미 국회의사당. /사진=뉴시스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조건부 연기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 미국 의회가 일제히 환호를 보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와 외교위원회 공화당 위원장 및 민주당 간사들은 22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통해 "일본과의 군사정보 공유 합의와 관련해 한국이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을 내린 점에 고무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협정 보존은 우리 동맹국들과 양국의 협력에 큰 이익이 될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은 외교와 경제, 역사적 문제를 다루는 적절한 메커니즘을 계속 발전시킴으로써 동맹, 파트너, 친구로서 미국을 믿을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의 분열은 오직 우리의 적에게만 이득이 될 뿐"이라고 발언, 동아시아 지역에서 한미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도 같은 날 외교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한·일 간 군사정보 공유 약속을 유지하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에 찬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엥겔 위원장은 "이번 결정에는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둘 모두의 용감한 리더십이 발휘됐다"며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우리 공동의 안보에 이익을 주는 이 중요한 협정을 보존하기로 한 양국 정부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했다.

그는 또 지소미아 위기를 촉발한 일본의 경제보복 향후 대응과 관련, "우리의 가까운 친구인 한국과 일본이 무역과 수출통제 문제에 대한 차이를 건설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기로 해 매우 기쁘다"고 했다.

그는 "우리 3국 간 3각 협력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이라는 공동의 이해 보존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우리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일본과 함께하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리 정부는 22일 자정을 기해 종료 예정이었던 지소미아와 관련, 시한을 6시간 앞두고 조건부 연장 방침을 발표했다. 미국은 지소미아 연장 필요성을 강력 피력해 왔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