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한·일 정상회담 개최 조율"… 다음달 중국서 만날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23일 오후(현지시각)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관광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경화 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23일 오후(현지시각)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관광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도록 일본과 조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장관은 이날 오후 3시40분 회담장인 나고야관광호텔에서 도시미쓰 외무장관을 만나 회담했다.

강 장관은 일본 나고야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열린 이날 한·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 백브리핑에서 강 장관은 양국이 "한·일 정상회담이 가능하도록 조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이날 한국과 일본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다음달 말 중국에서 개최하는 쪽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9월 26일 뉴욕에서 제 74차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열린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일 양국 정부가 다음달 하순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한일 정상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강 장관은 설리번 부장관과 만나 한미관계 및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등을 놓고 논의했다. 강 장관은 "지소미아, 일본 수출규제 등 한일 현안이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미국이 건설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설리번 부장관은 "한일 양국이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한 것을 환영한다"며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는 한편, 한미일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

양측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필요성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로 했다. 또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포함한 한미동맹 주요 현안을 합리적으로 호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계속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