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팰리세이드 북미서 돌풍"… ‘올해의 차’ 최종후보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팰리세이드./사진=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쏘나타와 팰리세이드가 북미시장에서 인기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5일 현대차에 따르면 쏘나타와 팰리세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는 자동차 업계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현대차 관계자는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리스트에 현대·기아차 세 차종이 한꺼번에 오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북미 올해의 차’ 최종후보 리스트에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BH), 2011년 현대차 쏘나타, 2012년 현대차 아반떼, 2015년 현대차 제네시스(DH), 2017년 제네시스 G90, 2018년 기아차 스팅어, 2019년 제네시스 G70와 현대차 코나를 올린 바 있다. 

‘북미 올해의 차’에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BH), 2012년 현대차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와 현대차 코나 등 총 네 차종이 선정되며 세계 자동차 최대 격전지인 북미 시장에서 ‘최고의 차’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에 현대·기아차 세 차종이 최종 후보에 오르면서 2018년 G70와 코나에 이어 2년 연속 한국 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위원회는 해당 연도 6월경에 '북미 올해의 차' 대상 차종을 선정한 뒤 다양한 테스트와 3차례의 투표 진행 등을 통해 연말께 '올해의 차'에 오를 최종 후보를 선정한다. 

2019년엔 승용부문에서 현대차 쏘나타를 비롯해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 도요타 수프라가 올랐다. SUV 부문에선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링컨 에비에이터가, 트럭 부문에서 포드 레인저, 지프 글래디에이터, 램 헤비듀티 등이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 최종 수상 차종은 2020년 1월 디트로이트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