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구하라 부검 않기로… "타살혐의점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빈소가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됐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25일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빈소가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됐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 구하라가가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서울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간담회에서 "구씨가 숨진 현장에 종이에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내용 중 알릴 만한 것은 없으며,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며 "내용은 아주 짧다"고 전했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 역시 "유족 진술과 현장 상황 등을 종합해 볼 때 범죄의 혐의점이 없다"면서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하라의 가족들도 부검없이 장례를 조용히 치르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오랜 기간 집안일을 도와오던 가사도우미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앞선 마지막 행적은 24일 0시35분 귀가 장면으로,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파악됐다.

구하라는 대중을 상대로 하는 온라인 상에는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과 함께 "잘자"라는 메시지를 마지막으로 남겼다.

구하라 소속사 측은 25일 오전 공식자료를 통해 "많은 분들께 비보를 전하게 되어 애통한 마음이 크다"며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장례를 조용히 치르길 원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이외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구하라 측은 "고인이 마지막까지 편안하게 갈 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장례는 방문 및 취재를 삼가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팬들과 언론, 연예계 관계자들의 조문은 서울 반포동에 위치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밤 12시까지 가능하다.

구하라가 소속했던 카라는 '록 유' '굿데이' '프리티 걸' '허니' '미스터' '루팡' 등의 곡을 히트시키며 큰 인기를 얻었고, 일본 활동 역시 활발히 했다. 2015년에는 솔로로 데뷔, '초코칩쿠키'를 발표했으며, 이후 다수의 드라마 OST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는 가수 활동 이외에도 SBS '시티헌터' 등 연기 활동도 병행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