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사재기' 논란, 박경 심경 "걱정하셨을텐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경 심경.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박경 심경.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그룹 블락비의 멤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실명 저격 이후 심경을 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서 "주말동안 걱정을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이 시간에는 DJ로서 방송을 열심히 하겠다"면서 "지금 생방송으로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경은 라디오 DJ로 활약하고 있다.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일자 실명이 언급된 그룹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등은 일제히 공식입장을 내고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경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 측은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