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세권에 '반값 청년임대주택' 최대 70% 늘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가운데 임대료가 낮은 '반값 임대주택'을 기존 20%에서 최대 70%까지 확대한다. 일부는 분양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서울시는 26일 청년·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강화하기 위한 '역세권 청년주택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사업유형 다양화를 통한 공공임대주택 확대 ▲사업 촉진을 위한 행정지원 및 규제완화 ▲청년층의 요구를 반영한 주거수준 향상 ▲민간임대주택 주거비 지원 등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 19~39세 청년을 대상으로 역세권에 주변보다 시세가 낮은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제도다. 현재는 전체 물량의 20%만 주변 시세의 30%인 공공임대로 공급하고 나머지는 시세의 85~95%인 민간임대로 운영한다. 서울시는 공공임대 비중을 최대 70%까지 늘리고 주변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청년주택 일부를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선매입하거나 일부 분양을 허용하는 방식을 새로 도입한다. 사업을 시행하는 민간사업자의 사업성과 자금 유동성을 높이고 그 혜택을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SH 선매입형'은 사업자가 원할 경우 연면적의 30%까지 SH가 매입해주는 방식이다. 이렇게 하면 주변 시세의 30%이하로 공급하는 공공임대 물량을 전체의 20%, 시세 50% 이하 임대료로 공급하는 물량을 50%로 늘릴 수 있다.
박원순 시장. / 사진=머니투데이
박원순 시장. / 사진=머니투데이
'일부 분양형'은 연면적의 최대 30%까지 분양을 허용하는 방식이다. 총 주택물량의 40%가 주변 시세 대비 반값 이하로 공급된다.

시는 일부 분양을 허용해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매매가격이 주변 시세 이하로 책정되므로 집값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주거면적을 1인 청년(전용면적 14~20㎡), 신혼부부(전용면적 30~40㎡)로 확대·다양화할 계획이다. 입주자 편의를 위한 빌트인도 의무화한다. 냉장고, 세탁기, 인덕션 등 필수 가전과 가구를 갖춰 입주자의 비용 부담을 낮춘다.

임대료가 상대적으로 비싼 민간임대주택에 거주해도 소득과 자산 기준에 부합하면 보증금을 지원한다. 무이자로 최대 4500만원(신혼부부 6000만원)의 보증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역세권 청년주택의 양적 확대는 물론 주거의 질까지 담보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추가적인 대책을 강구해 역세권 청년주택이 실효성 있는 주거복지정책으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5:30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5:30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30 06/25
  • 금 : 73.73상승 0.315:30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