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카나브, 발사르탄 대비 '혈압강하' 우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보령제약
./사진=보령제약
보령제약 고혈압 치료제 '카나브'가 발사르탄보다 혈압 조절 능력이 우수하다는 사실이 임상에서 확인됐다.

보령제약은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고혈압학회(APCH/Asian-Pacific Congress of Hypertension)에서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 임상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태평양고혈압학회는 19개 회원국이 참여한다. 1999년부터 2년마다 한번씩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고혈압 전문가들이 모여 고혈압 관리와 치료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한다.

보령제약은 학회에서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을 헤드 투 헤드(head-to-head)방식으로 비교한 '성별에 따른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의 24시간 수축기 활동혈압 강하효과 비교'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는 경증, 중등도의 본태성 고혈압 환자 대상으로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의 혈압 강하 효과를 비교한 무작위, 약의 정체를 숨기고 진행하는 이중맹검, 활성대조, 우월성 검증 방식으로 이뤄졌다.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을 비교해 우월성을 확인해본 최초의 임상시험이다. 24시간 활동혈압 측정(ambulatory blood pressure monitoring, ABPM)을 통해 안정적으로 혈압이 조절되는지를 확인했다. 연구는 국내 8개 대학병원에서 31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피마사르탄은 발사르탄 대비 빠르고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로 우월성을 입증했다. 특히 효과적으로 주, 야간 혈압을 조절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마사르탄의 경우 야간 수축기 활동혈압이 6주 후에 약 -15.34mmHg(남성), -20.69mmHg(여성) 감소했다. 주간 혈압에 비해 야간 혈압이 10% 미만으로 감소하는 고혈압환자의 패턴(non-dipping)을 주간 혈압에 비해 야간 혈압이 10% 이상 감소하는 패턴(dipping)으로 회복 가능성도 확인했다.

연구 책임자인 임상현 가톨릭의대 부천성모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정상인의 경우 야간에 혈압이 주간보다 10~30% 떨어지지만, 고혈압 환자 중 약 25~30%는 야간에 혈압이 안 떨어지거나 오히려 올라가 야간 고혈압 환자는 뇌졸중 등 합병증 위험성이 있다"며 "이런 점에서 이번 연구는 많은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