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윤시윤, 감정 따라 돌변하는 눈빛X표정… 물 오른 연기력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이 호구에서 살인마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온도차 열연으로 ‘윤캐리’의 탄생을 알렸다.

image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가 방송 2회만에 세젤호구(세상 제일의 호구)가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로 착각에 빠진다는 참신한 설정과 코믹과 서스펜스를 오가는 쫀쫀한 스토리, 센스 넘치는 연출, 주조연을 막론한 열연으로 호평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윤시윤(육동식 역)이 맛깔스런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입덕을 유발하고 있다.


극중 윤시윤이 분하는 ‘육동식’은 살인 과정이 적힌 다이어리를 주운 뒤 자신을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게 된 세젤호구. 이에 윤시윤은 호구와 살인마를 넘나드는 호연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호구 육동식으로 분한 윤시윤은 축 쳐진 눈꼬리, 어딘가 맹하게 보이기까지 하는 표정, 더듬거리는 말투 등으로 짠내를 유발한다. 반면 살인마 육동식으로 분했을 때는 날카로운 눈빛부터 냉기 서린 아우라까지 호구 면모는 온데 간데 없는 싸늘함으로 보는 이들을 오싹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윤시윤은 마치 변검술이라도 쓰는 듯 순간적으로 변하는 반전 표정연기로 1인 2역을 방불케 만들고 있다. 그는 자신에게 시비를 거는 허성태(장칠성 역)를 향해 두 눈을 살벌하게 부릅뜨고 겁박한 뒤, 이내 호구미 낭낭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윤시윤은 갑질상사에게 구박받고, 조폭과 대치하며 겁에 질려 있다가도, 자신이 살인마라는 정체 착각의 늪에 빠지는 순간 눈빛을 번뜩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윤시윤은 눈빛과 표정은 물론, 제스처 하나에 이르기까지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로 감탄을 자아낸다. 층간 소음으로 찾은 윗집 초인종을 누르지 못하고 덜덜거리는 손가락, 눈 돌아가는 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은 겁 질린 시선 처리, 자살에 실패하고 폴짝폴짝 뛰어가는 가벼운 발걸음, 싸이코패스의 영혼과 접신하는 듯한 모습, 분노로 경련이 일어난 듯한 얼굴 근육 등 극중 육동식의 호구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섬세한 연기로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처럼 윤시윤은 방송 첫 주부터 작은 부분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연기력으로 ‘착각 살인마 육동식’이라는 캐릭터를 한층 입체적이고 맛깔스럽게 구현해내며 시선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7일(수) 밤 9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