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창린도 사격, 북한에 강력 항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뉴시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뉴시스

북한이 최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 훈련을 실시한 것과 관련해 국방부가 서해 군 통신선으로 북한에 강력 항의한 사실이 전해졌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6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해안포 사격 시점을 묻는 질문에 "지난 23일 오전 중에 파악됐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군 당국이 해안포 사격 사실을 알고도 북한 보도가 나올 때까지 숨겼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한다"며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위해 분석하는 와중에 북한 중앙매체의 발표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것(북한매체 보도)을 확인한 다음에 즉각적으로 유감 표명을 했고 항의를 했다"며 "일각에서 말하는 지연이라든가, 이런 것과는 차이가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 대변인은 북측에 전화를 통해 항의의 뜻을 전하고 팩스로 항의문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우리 군은 해안포 사격훈련이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며 남북한 접경지역 일대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는 모든 군사적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군사합의를 철저히 준수하라는 내용을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측에서는 아직 반응이 오지 않았다.

창린도는 황해도 남단에 위치한 섬으로 백령도에서 남동쪽으로 약 45㎞ 떨어져 있다. 이 지역은 남북이 지난해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규정한 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완충수역)에 속한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 방어부대를 시찰하고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29상승 23.513:32 06/22
  • 코스닥 : 1012.05상승 1.0613:32 06/22
  • 원달러 : 1132.70하락 213:32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3:32 06/22
  • 금 : 71.79상승 0.8113:32 06/22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손 잡은 이준석 대표와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