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논란' 이병천 서울대 교수,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복제견 메이 실험 당시 모습. /사진=KBS 뉴스 방송 캡처
복제견 메이 실험 당시 모습. /사진=KBS 뉴스 방송 캡처

동물실험 도중 폐사한 복제 검역탐지견 메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이 이병천 서울대학교 수의과학대학 교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26일 경찰과 동물보호단체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달 중순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이 교수를 비롯해 개농장 주인 A씨, 사육사 B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이 교수는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승인 없이 국가 사역동물을 실험에 쓰고, 무자격자 개농장 주인 A씨에게 동물 체액을 채취하게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 교수의 지시를 받고 호르몬 수치를 확인하기 위해 개들의 혈액을 직접 채취를 한 혐의다. 경찰은 이 교수 연구팀 소속 사육사 B씨에 대해서는 실험동물에게 영양공급 등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직접 학대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교수는 지난 4월 동물학대 논란이 커지자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며 동물학대 혐의로 B씨를 고발했다. 경찰은 이 교수에게 B씨와 같은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직접 학대 혐의는 적용하지 않고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교수 연구팀의 동물학대 논란은 지난 4월 동물보호단체 비글네트워크구조의 고발로 확산됐다. 비글네트워크구조는 당시 "이 교수 연구팀이 체세포 복제기술을 활용해 탄생시킨 개 메이를 농축산물 검역탐지견으로 활용하다가 은퇴 후 서울대로 데려와 실험과정에서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대는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이 교수의 ‘스마트 탐지견 개발 연구’를 중단시키고, 서울대 복제견 동물실험 조사특별위원회를 꾸렸다. 지난 5월 조사위의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팀은 동물실험계획서에서 복제견의 반입, 사용 및 이동 등 주요 내용에 대해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 교수는 지난 2014년과 2015년 조카 2명의 서울대 수의대학원 입학과정에서 직접 입학고사 문제를 출제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지난달 업무방해 혐의로 이 교수를 일부 기소의견 검찰 송치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