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서툴렀던 시절의 연애흑역사, "바닥 보였지만, 성장의 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흑역사’란 지우고 싶을 정도로 부끄러운 과거를 뜻하는 신조어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1월 4일부터 18일까지 미혼남녀 총 382명(남 190명, 여 19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애흑역사’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미혼남녀 10명 중 7명(74.6%)은 연애흑역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의 연애흑역사는 ‘이별 과정’(27.7%), ‘연인과 다툰 원인’(21.8%), ‘연애 상대’(18.6%)와 관련 있었다.

성별로 나눠 보면 남성은 ‘다툰 원인’(27.8%), 여성은 ‘이별 과정’(28.4%)에서 연애흑역사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응답했다.

미혼남녀는 연애흑역사가 생기는 이유로 ‘사랑에 서툴러서’(27.0%), ‘어렸기 때문에’(24.6%), ‘감정 컨트롤을 잘 못해서’(20.7%)를 꼽았다.

한편 미혼남녀는 연애흑역사를 ‘연애 상대에게 바닥을 보여준 경험’(26.4%)이라고 정의했다. 하지만 ‘본인을 성장시키는 경험’(25.1%), ‘친구들에게 말할 수 있는 추억’(22.3%)이 1위와 간소한 차이를 보여 미혼남녀가 연애흑역사를 나쁘게만 인식하고 있지 않다는 걸 엿볼 수 있었다.

특히 남성은 ‘본인을 성장시키는 경험’(27.4%)을 가장 많이 택해 여성(22.9%)보다 연애흑역사에 좀 더 긍정적인 경향을 보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5.68상승 0.7210:26 06/18
  • 코스닥 : 1011.27상승 7.5510:26 06/18
  • 원달러 : 1131.70상승 1.310:26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0:26 06/18
  • 금 : 72.35하락 0.4310:26 06/18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