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자유무역, 공동번영의 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회원국 정상들이 전세계적인 보호무역 우려에 맞서 자유무역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오늘(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마친 뒤 채택한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우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협정문 타결을 환영하고, 한-아세안 FTA를 바탕으로 자유무역을 지켜나가기로 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우리는 자유무역이 공동번영의 길이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도 함께 열어가기로 했다”면서 “과학기술 협력센터와 표준화, 산업혁신 분야의 협력센터를 아세안에 설립하고 스타트업 파트너십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각 정상들은 아세안의 연계성 증진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인프라와 스마트시티, 금융, 환경 분야의 협력 강화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올해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2배 증액하고 2022년까지 신남방지역에 대한 ODA를 2배 이상 확대할 것”이라면서 “한국의 우수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고등교육, 농촌개발, 교통, 공공행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개발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또한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한 긴밀한 협력도 논의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 동남아 안보와 연계돼 있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역내 평화 구축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주도 지역 협의체를 활용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의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지지하고 공동연락사무소와 같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은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 비전성명'과 '공동의장 성명'을 채택했다"며 "사람, 상생번영, 평화의 미래를 위한 훌륭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