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놔두고 이륙한 델타항공, 뒤늦게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델타항공. /사진=로이터
델타항공. /사진=로이터

오버부킹을 이유로 한국인 3명을 태우지 않고 이륙한 델타항공이 뒤늦게 고개를 숙였다.

27일 피해 한국인들에 따르면 전날(26일) 델타항공 한국 대표가 이들을 찾아가 항공기에 탑승하지 못해 발생한 비용 전액 등을 보상하겠다면서 사과했다.

한국인 3명은 지난 5일 오후 3시55분 뉴욕 JFK 공항을 출발해 시애틀 타코마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DL2699편에 탑승하려 했다. 그러나 델타항공이 예정 시간보다 이른 3시37분쯤 문을 닫고 이륙하면서 탑승하지 못했다. 이들 자리에는 예비 예약자가 탑승한 상태였다.

피해 한국인들은 탑승 시간이 20분쯤 남은 상황에 항공사 측이 만석이라며 일방적으로 항공기 문을 닫았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된 항공편은 취소에 대비해 보유 좌석 이상으로 예약을 받는 '오버부킹'으로 7명의 추가 예약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버부킹은 예약자가 사전 예약을 취소하거나 출발 임박 시점 미탑승자를 찾는 방송에도 승객이 나타나지 않을 시 성립된다. 하지만 이들은 탑승구 앞에서 시간에 맞춰 타려 했고 탑승시간 18분 정도 남은 상황에 파이널 콜(최종호출)도 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델타항공은 또 한국인 3명의 수하물도 내려주지 않고 시애틀로 출발했다. 피해자들이 수하물이라도 내려달라고 항의했지만 델타 측 직원들은 “시애틀 가서 찾으라”는 말만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불거지자 델타항공 측은 "피해를 입은 한국인 승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사안을 확인하기 위해 현재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델타항공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