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옛 진주의료원 폐업 고발에… “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해봐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 강의실에서 진행된 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Talk! Show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DB.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 강의실에서 진행된 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Talk! Show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DB.
내년 총선 출마를 두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정치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또 발끈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7일 오전, 경남지사 시절 자신이 주도적으로 행한 진주의료원 폐업과 관련해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진상조사위원회 등이 직권남용에 해당된다며 검찰에 고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해봐라"며 반발했다.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캡쳐.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캡쳐.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좌파들이 작당해서 진주의료원 폐업을 직권 남용으로 고발 했다고 한다"며 "참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고 적었다. 그는 또 "직권 남용죄의 범죄 구성 요건도 모르는 무식한 자들이 나를 고발 하다니 좌파들 세상이 되니 별의별 일이 다 생긴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즉각 문재인 대통령을 빗대면서 자신의 직권남용에 대한 고발을 청와대로 겨냥했다.

그는 "직권 남용죄는 무지로 원전을 일방 폐기한 문재인 대통령에게나 적용될 범죄다“며 "지난 대선 후 1년 6개월 동안 경남지사 시절 온갖 것을 샅샅히 뒤지더니 겨우 찾아낸 것이 그거냐"고 비아냥했다. 

또 "정당한 정책 결정을 그런 식으로 뒤집어씌우면 너희들 태양인 문 대통령은 퇴임 후 민생 파탄죄로 정말 오랫 동안 징역 가게 될거다"고 질타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27일 오후 영남대 정치행정대학에서 열린 ‘톡(Talk)쏘는 남자 홍준표의 토크(Talk)쇼’에서 “내년 총선 때 대구나 창녕에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2012년 12월 19일 보궐선거에서 경남지사에 당선됐던 홍 전 지사는 옛 진주의료원을 폐업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에 경남도는 2013년 2월 26일 '폐업 방침'을 발표했다.

대법원은 보건의료노조 등이 낸 '폐업무효확인소송'에서 옛 진주의료원 폐업이 '권한 없는 자'에 의해 이루어진 위법행위이나 '재개원 실익이 없다'고 하며 기각했었다.

한편, 진주의료원강제폐업진상조사위원회,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등은 올해 초부터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해 관련 자료 등을 수집해왔다.

지난 26일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진상조사위원회는 경남도의회에서 '진상조사위 활동 보고대회'를 열고 “지난 진주의료원 강제 폐업은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중심으로 이뤄진 직권남용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28일 검찰에 홍 전 지사를 비롯한 당시 윤성혜 경남도 복지보건국장, 박권범 진주의료원 권한대행을 고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