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북미회담' 발언 논란, 청와대 "귀를 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청와대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내년 총선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아달라고 미국측에 요청한데 대해 “역사의 죄인이 되고 싶지 않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자신의 말을 거둬들여야 한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4월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며 “국민의 안위와 관련된 일조차도 ‘정쟁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또한 자신의 발언이 외부에 알려지자 부끄러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당당해하는 모습에 실망감을 넘어 분노와 함께 대한민국의 국민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선거만 있고 국민과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 것인가”이라고 반문하며 “역사의 죄인이 되고 싶지 않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자신의 말을 거둬들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 중 지난 20일 방미 당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총선이 열리는 내년 4월을 전후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발언이 점차 알려져 논란이 일자 공식 입장문을 내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북정상회담은 자유한국당도 환영한다. 그러나 2018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열린 1차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이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며 발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번 3차 미북회담마저 또다시 총선 직전에 열릴 경우, 대한민국 안보를 크게 위협할뿐만 아니라 정상회담의 취지마저 왜곡될 수 있다"며 "따라서 금년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러한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