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악플 뭐였길래? …"가슴 아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사진=MBN 방송캡처
박영선. /사진=MBN 방송캡처

박영선이 악플 때문에 가슴앓이를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우다사 하우스'에 모인 5인방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의 솔직담백한 토크가 공개됐다.

이날 박은혜는 "첫 방송 후 LA에서 홀로 세 아이를 키우는 싱글 대디로부터 힘내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박영선은 "그분이 나한테도 보냈나 보다. 나는 애를 두고 온 상황이니깐 그분 입장에서는 난 나쁜 여자다. '남자 혼자 양육하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 줄 아냐', '본인이 편하자고 아이를 두고 오냐'고 하더라. 가슴이 확 아팠다. 내가 키우기 싫어서 놔두고 온 게 아닌데 그런 식으로 얘기를 하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아이 아빠가 나쁜 사람도 아니고, 아이한테는 너무 좋은 아빠고 나랑 안 맞을 뿐이다. 내가 생각할 때 아이 아빠한테 아이를 맡겨도 아이가 행복하고 사랑 많이 받으면서 살 수 있을 거 같아서 여러 가지 환경을 보고 아이를 맡기고 온 건데 그런 식으로 말하니까 너무 가슴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또 박영선은 "난 아들이 클 때까지 기다렸다. 아이가 혼자서 다 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렸다"며 눈물을 쏟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