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이 아세안의 경제허브도시가 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기자회견을 가진 오거돈 부산시장/사진=김동기 기자
28일 기자회견을 가진 오거돈 부산시장/사진=김동기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28일 부산시청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통한 부산시 성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 시장은 첫 번째 성과로 “부산이 아세안의 경제허브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근거로 부산특화 디지털 콘텐츠분야 중심으로 한아세안 정상을 지원하는 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 구축이 공동의장 성명 관심 의제로 채택됐다는 점을 들었다.

또 에코델타스마트시티 등에 아세안정상들이 관심을 보였으며 시는 스마트시티포럼을 제안해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한아세안 패션위크 정례화와 한아세안 패션산업교류연맹 운영도 성과사례로 꼽았다.

두 번째 성과로 오 시장은 “부산은 한아세안 문화교류 협력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는 아세안문화원, 한아세안센터, 아세안연구원과 매년 부산-아세안주간을 개최하고 아세안로 일대를 아세안 국가의 문화와 생활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세 번째로 부산은 젊은 인제교류와 육성의 요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인구 평균 나이가 젊고 매년 5%의 성장률을 달성하는 아세안 국가들과 한국의 스타트업이 부산에서 출발할 수 있도록 창업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네 번째로 부산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인 계기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부산은 나눔과 상호존중의 아시아정신을 담은 평화도시로 자리매김했다고 봤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정상회의 개최로 부산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아세안에 대한 교역과 기업진출, 투자유치 뿐만 아니라 행정, 경제, 교육, 문화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강화해 부산을 한아세안 허브도시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