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미사용계정 삭제' 하루만에 번복 "고인에 미칠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트위터 서포트 공식 계정 캡처
/사진=트위터 서포트 공식 계정 캡처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 트위터가 6개월 이상 로그인하지 않은 미사용 계정을 삭제한다고 밝힌 가운데 이를 하루만에 번복했다.

트위터 서포트 공식 계정은 27일(현지시간) 비활성 계정을 삭제하려는 입장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을 보고 대응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며 트위터를 올렸다.

이어 "현재는 유럽 계정만 영향을 받고 있다. 트위터는 항상 비활동 계정 규정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꾸준히 강요하지는 않았다. 신규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 때문에 유럽 쪽에서부터 시작됐다"라고 말했다.

또 "고인의 계정에 미칠 영향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이건 우리 측 실수다. 사람들이 추모할 수 있는 계정을 만드는 법을 찾기 전까지는 어떤 비활성 계좌도 제거하지 않겠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이어 "트위터가 야기한 혼란과 우려에 대해 사과하며, 계속해서 꾸준히 의견을 듣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6일 BBC는 "12월 11일까지 로그인하지 않은 휴면 계정을 삭제한다. 새로운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하지 않기도 했고, 신뢰성 향상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또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계정도 삭제 과정에 포함된다고 밝혀 누리꾼들은 우려를 표한 바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안타깝게 세상을 등진 故 샤이니 멤버 종현 계정 삭제를 막자는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계정_삭제반대', '#종현이와의_소중한추억'의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72하락 4.6111:03 04/16
  • 코스닥 : 1016.70상승 2.811:03 04/16
  • 원달러 : 1119.60상승 211: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1:03 04/16
  • 금 : 64.17상승 1.6111:03 04/16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