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 신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용퇴… 후임에 권봉석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LG
LG전자의 세탁기를 글로벌 1등 반열에 올려놓은 조성진 부회장이 용퇴한다. 후임은 MC/HE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봉석 사장이다.

LG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부사장 6명, 전무 13명, 상무 30명 등 총 49명이 승진했다. 이는 지난해 승진규모 56명보다 소폭 줄어든 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최고경영자(CEO) 교체다. 고졸 신화, 세탁기 신화, 샐러리맨 신화 등 숱한 수식어를 만들 정도로 입지전적 인물인 조 부회장이 이번 인사를 통해 자리에서 물러나고 권 사장이 사령탑에 올랐다.

LG전자는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이 높아져가는 상황에서 과거의 성공 체험을 기반으로 한 경영방식보다 전략적인 관점에서 보다 빠른 의사결정이 필요한 시기라는 판단 아래 최고경영자를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수익구조가 양호할 때 리더를 교체하는 것이 변화와 쇄신에 긍정적이라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권 사장은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1987년 LG전자에 입사해 전략, 상품기획, 연구개발, 영업, 생산 등 사업 전반의 밸류 체인을 두루 경험하며 사업가의 길을 밟아왔다.

모니터사업부장, MC상품기획그룹장, ㈜LG 시너지팀장, MC/HE사업본부장 등을 거치는 등 기술과 마케팅 역량을 겸비하고 현장 경험이 풍부한 융합형 전략가로 평가받는다.

LG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단기적인 사업성과뿐 아니라 본원적인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했다. 또 미래준비를 위해 성장 잠재력과 탁월한 역량을 갖춘 젊은 인재를 과감히 발탁해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미국 내 B2B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하며 사업 역량과 성과를 높인 백기문 상무 ▲노트북 '그램'을 선보인 이후 제품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며 PC사업의 턴어라운드를 이끈 장익환 상무를 전무로 선임했다.

5G 기술 선점 및 표준화를 통해 통신기술 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윤영우 연구위원이 수석연구위원(상무급)으로 승진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의 차별화한 프리미엄 디자인을 선보이며 빌트인 사업 확장에 기여한 디자인경영센터의 김수연 책임(여성, 39세)이 수석전문위원(상무급)으로 승진했다.

LG전자는 CFO(최고재무책임자)에 세무통상그룹장 배두용 부사장을 선임했다. 신임 CHO(최고인사책임자)는 VS사업본부 HR담당 김원범 상무가 전무로 승진하며 맡는다.

LG사이언스파크 대표는 LG사이언스파크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담당 이삼수 전무가 맡는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4.06하락 12.6812:41 10/20
  • 코스닥 : 808.35하락 13.912:41 10/20
  • 원달러 : 1138.60하락 3.412:41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2:41 10/20
  • 금 : 41.77하락 0.2412:41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