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ETN 불판 '기관경고'… DLF 징계도 불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금융감독원이 KEB하나은행에 기관경고를 내렸다. 신탁형 양매도 상장지수채권(ETN) 불완전판매에 따른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28일 오후 2시 KEB하나은행의 '하나ETP신탁 목표지정형 양매도 상장지수채권(ETN)'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기관경고 결정했다. 또 금융위원회에 KEB하나은행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건의하기로 하고 담당 직원 2명에 대해서는 견책으로 심의했다.

이 상품은 코스피 200지수가 일정 구간에 머무르면 수익을 내지만 이 구간을 벗어나 폭등·폭락하면 손실을 보는 구조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2017년 11월부터 'TRUE 코스피 양매도 5% OTM ETN'을 담은 신탁 상품으로 창구에서 판매했다.

KEB하나은행이 이 상품을 판매하면서 적합성 원칙을 위반하고, 설명서 교부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는 게 제재심 결론이다.

자본시장법은 투자를 권유할 때 투자 판단, 상품의 가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항을 거짓 설명하거나 중요사항을 누락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불확실한 사항에 대해 단정적 판단을 제공하거나 확실하다고 착각하게 할 소지가 있는 내용을 알리는 경우도 포함된다.

이번 ETN 징계는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를 부른 파생결합펀드(DLF)의 예고편이다. 금감원은 지난 1일 검사를 마무리하고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검사를 받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검사의견서를 통보했다. 여기에는 손태승 우리은행장과 함영주·지성규 전·현직 KEB하나은행장을 감독책임자로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재심은 금감원장의 자문기구로 심의 결과는 구속력이 없다. 금감원 관계자는 "추후 조치대상별로 금감원장 결재 또는 증권선물위원회 심의, 금융위 의결을 통해 제재 내용이 확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