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결승골’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꺾고 라리가 선두 탈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15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원정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사진=로이터
2일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15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원정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사진=로이터
FC 바르셀로나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힘겹게 꺾고 스페인 라리가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바르셀로나는 2일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1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 진땀승을 거뒀다.

이날까지 10승1무 3패 승점 31점을 기록한 바르셀로나는 레알 마드리드를 득실차로 제치며 리그 선두 자리에 올랐다. 이날 시즌 2패째를 기록한 아틀레티코는 6위에 머물며 반등에 실패했다.

아틀레티코에 고전한 바르셀로나는 전반 19분 주앙 펠릭스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받은 마리오 에르모소가 결정적인 슈팅을 때렸으나 마크 안드레 테어 슈테겐이 엄청난 선방으로 막아내면서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테어 슈테겐은 전반 39분에도 알바로 모라타의 헤더를 감각적으로 쳐냈다.

양팀이 좀처럼 득점을 올리지 못하는 가운데, 바르셀로나의 해결사로 나선 선수는 역시 리오넬 메시였다. 메시는 후반 41분 루이스 수아레즈와 패스를 주고받은 후 논스톱 슈팅으로 아틀레티코의 골문을 흔들었다. 라리가 최고의 골키퍼인 얀 오블락도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정교했다.

결국, 리드를 잘 지켜낸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원정에서 힘겨운 승리를 따내면서 리그 3연승을 달렸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