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드 썼더니 출퇴근 교통비 뚝… '알뜰교통카드' 뭐있나

 
 
기사공유

서울 시청역에 시민들이 지하철 이용을 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DB

출퇴근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직장인이라면 교통비를 할인해주는 카드를 이용하는 게 좋다. 버스와 지하철 요금이 꾸준히 오르는 가운데 대중교통 이용혜택이 특화된 신용카드를 알아보자.

◆교통비 할인율 ‘으뜸’

신한카드 ‘올패스’(All Pass)와 ‘삑’(B.Big)은 교통특화카드다. 올패스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앱을 사용하면 교통비가 30%나 할인돼 명절이나 장거리 통근족에게 딱이다. 삑은 특이하게 대중교통 정액할인을 제공한다. 전월실적 100만원을 채우면 매일 교통비가 600원씩 할인된다.

우리카드의 ‘D4@카드의정석’은 대중교통 할인율이 33%로 가장 높다. 커피 할인율도 55%로 교통과 커피에서만 혜택을 받아도 연 1만원의 연회비가 아깝지 않은 카드다.

롯데카드는 대중교통 할인카드로 ‘아임 조이풀’ 카드를 선보였다. 대중교통 이용 시 최대 10%를 할인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100만원·150만원 이상일 때 각각 5%, 7%, 10%의 할인율을 제공한다.

◆체크카드도 대중교통 할인

연회비를 내는 신용카드를 이용하지 않아도 교통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교통비 할인혜택을 담은 체크카드를 쓰는 것이다. 우리카드의 ‘카드의정석 크림 틴즈 체크카드’는 ▲편의점 ▲대중교통 ▲패스트푸드 ▲베이커리 ▲서점에서 1만원 이상 결제 시 1000원의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KB국민카드가 출시한 ‘KB국민 오버액션 노리 체크카드’도 전월 이용실적에 따라 월 최대 5만원의 통합 할인한도 범위 내에서 ▲대중교통 10% ▲CGV 35% ▲스타벅스 20% ▲롯데월드·에버랜드 50%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