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일) 검찰개혁안 국회 자동부의… KEY는 '바른미래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 본회의장. /사진=임한별 기자
국회 본회의장.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개혁 법안들이 3일 국회 본회의에 자동부의된다. 여야가 극렬히 대립하고 있는 안건들인 만큼 본회의 부의 시 여아간 대립은 더욱 첨예해질 전망이다.

특히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은 선거법 만큼이나 여야 간 대립각이 분명한 사안이다. 정부와 여당은 공수처법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공약인만큼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선거법 통과를 전제로 패스트트랙 공조에 나섰던 자유한국당 제외 야당들 또한 공수처 법안 논의에 협조적인 모습이다.

반면 한국당은 공수처 자체에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공수처가 수사기관 위에 수사기관이 될 수 있다는 점과, '정권맞춤형 수사'를 자행하는 창구가 될 공산이 크다는 이유다.

공수처를 둘러싼 여야의 갈등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인사정국 갈등국면에서부터 격해지기 시작해 최근 '청와대 하명수사', '선거개입' 의혹이 불거지며 한층 더 격렬해지는 형국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백원우 별동대 사건을 보며 이것이 공수처의 축소판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떻게 상대편에게 없는 죄를 씌어서 끌어낼지 중상모략을 꾀하는 밀실이 바로 백원우 별동대고, 이를 대놓고 하겠다는 것이 바로 공수처다"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 온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분열 상태에 접어들며 돌발변수로 급부상했다.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지난 1일 밤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 권은희, 유의동 의원에게 '당원권 1년 정지'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이 중 권 의원이 그간 '기소위원회 설치' 등 중재안 성격의 공수처 대안을 내놓은 바 있다. 또 오 원내대표는 협상장에서 거대 양당 사이를 중재하는 데 주력해왔다.

당원권 정지가 확정될 경우 이들이 원내 협상에 직접적으로 나설 수 없기 때문에 패스트트랙 공조세력과 한국당 사이 간극이 더욱 벌어지는 등 협상이 더욱 오리무중으로 빠져들 공산이 크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협상장 복귀를 종용하면서 한국당이 끝내 협상을 거부하면 최악의 경우 예산안, 패스트트랙 법안 등 자동부의 안건을 한국당을 배제한 채 상정하겠다고 압박하고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전면 철회를 공개적으로 얘기해야 우리도 다시 협상하고 공존의 정치로 나설 수 있는 최소한의 문이 열릴 것"이라며 "그 출발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수용, 검경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길로 나와야 한다. 그래야 협상이 된다. 계속 어깃장을 놓을 것이 아니라, 협상에 의해 합의안이 도출돼야 한다"고 밝혔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5:30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5:30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5:3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30 05/18
  • 금 : 67.17상승 1.9115:30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