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 발언 논란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보건복지부가 박능후 장관이 최근 경기도 성남시 한 국공립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유아 성폭력 논란을 '발달 과정에 의한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거듭 사과했다.

지난 2일 보건복지부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장관은 같은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문제를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아이들 성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에 차이가 있다"며 "어른 관점에서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되며, 전문가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해 물의를 빚었다. 

이후 복지부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진정성이 없다"며 박 장관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또 박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빗발치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박 장관이 직접 나와 사과하고 사퇴로 책임지라”라는 글이 확산했다.

한편 성남 어린이집 유아 성폭력 논란은 지난 1일 청와대 게시판에 관련 글이 올라오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피해 여자아이의 아버지라고 밝힌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동 간 성폭력사고 시 강제력을 가진 제도를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해당 글을 통해 "제 딸은 어린이집과 아파트단지 내 어두운 자전거 보관소에서 같은 반 남자아이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 부모와 아이, 피해자를 둘러싼 3명의 아이, 아이 고통을 무시하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청원은 3일 오전 8시 기준으로 17만4000여명이 동의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유아 부모는 "부풀려진 사실이 있다"는 입장이며 허위사실 유포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