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원내대표 출사표서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전략적 협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3일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하나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며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차기 원내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원내를 관리하는 감독인 매니저로서 국회의원들의 라인업을 구성하고 전략을 수립하는 등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단장인 당대표를 신뢰하고 존중하며 구단주인 당원들의 뜻에 따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비박계로 분류되는 3선 의원으로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을 지역구로 둔 대구·경북(TK) 중진이다. 기업인 출신으로 기초의원, 광역의원, 국회의원을 거쳐 다양한 정치적 경험을 쌓고 국회에서도 농해수위 간사, 국토위 간사, 외교통일위원장과 정보위원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강 의원은 "원내대표 임기가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 순간에도 공수처 설치와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을 눈앞에 두고 우리당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이다.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국민들께 인정받는 수권 야당으로 자유한국당을 다시 세우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여당과 실질적인 협상(give and take)을 하는 당사자라는 점에서 현실적이고 중도적인 '실속형 협상가'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내 보수 통합을 위한 정책연대 추진 의지도 드러냈다.

강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보수통합"이라며 "원내 보수정당 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지난 2016년 당시 최고위원으로서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당 지도부 일원으로서 동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바 있다.

끝으로 강 의원은 "제가 밀알이 돼 원내대표가 가진 권한을 아낌없이 나눠서라도 당을 끈끈하게 엮겠다"며 "향후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보수통합을 이뤄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강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협상력 복원 방안을 묻는 질문에 "현재는 서로가 좀 사나워진 상태"라며 "나경원 대표 임기가 곧 끝나가는데, 그 때까지 협상을 잘 하시고 새로운 분위기, 새로운 사람이 누가 들어갈지 모르겠지만 다시 여당과의 협상을 하게 되면 지금보다는 조금 더 나아지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할을 충분히 못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열심히 잘하고 있고, 고생하고 계신다"며 "최선을 다하지 못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또 경선이 계파 대리전이 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누차 얘기하지만 이제는 많이 지났으니까, 지금은 비박·친박 얘기하지 않는다"며 일축했고, 경선 시점과 관련해서는 "제가 개인적 생각은 있지만 의총에서 의원들 뜻에 따라야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가 재신임을 받을 경우 경선을 치를지 여부에 대해서도 "의원들 뜻에 맡기겠다"고 했다.

원내대표 경선 출마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와 사전 교감 여부에 대해선 "교감은 없었지만 출마한다는 건 알고 계실 것"이라며 "김무성 대표님은 고등학교 선배신데, 많은 분들하고 대화는 다 했다"고 전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