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브라운더스트 IP 글로벌로… "일본서 만화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서 브라운더스트 IP로 제작한 만화 '다나카는 게임세계에 로그인했습니다. 브라운더스트로 시작하는 슬라임 생활'. /사진=네오위즈, AMG 출판
일본서 브라운더스트 IP로 제작한 만화 '다나카는 게임세계에 로그인했습니다. 브라운더스트로 시작하는 슬라임 생활'. /사진=네오위즈, AMG 출판
[단독] 브라운더스트 IP 글로벌로… "일본서 만화제작"


네오위즈의 모바일 전략 RPG ‘브라운더스트’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한 만화가 일본에 첫선을 보인다.

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네오위즈와 일본 AMG 출판이 브라운더스트 IP를 소재로 한 만화를 공동제작했다. 만화는 글로벌 웹툰서비스플랫폼 ‘라인(LINE)망가’에서 이달부터 연재되고 있다. 작화는 어뮤즈먼트 미디어 종합 학원에서 만화 일러스트학과를 졸업한 미즈키 슈우(水木シュウ)가 맡았다.

작품 타이틀은 <다나카는 게임세계에 로그인했습니다. 브라운더스트로 시작하는 슬라임 생활>로 결정됐다. 이 만화는 주인공 다나카가 자고 일어난 후 게임세계에 로그인돼 모험을 떠나는 판타지 장르다. 브라운더스트의 세계관과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진 코믹판타지물로 알려졌다.

브라운더스트는 3월 일본 진출후 현지에서 2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인기게임으로 부상했다. 네오위즈는 이번 만화 제작을 통해 브라운더스트 IP를 활용한 2차 창작물 라인업을 해외시장까지 확대하게 됐다.

/사진=네오위즈
/사진=네오위즈
앞서 네오위즈는 7월 브라운더스트의 IP를 웹툰, 웹소설로 활용한 브랜드사이트 ‘스토리’를 국내 오픈하며 IP사업 확장을 추진한 바 있다. 일본에서 해당 만화가 큰 인기를 얻을 경우 스토리 사이트에 업데이트될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로선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스토리에 게재될 경우 기존 웹툰, 웹소설, 영상 등 브라운더스트 IP를 활용한 콘텐츠와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네오위즈 관계자는 <머니S>에 “브라운더스트 일본 만화는 현재 라인망가를 통해 현지서비스 되고 있다”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배포계획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라운더스트는 지난달 29일 겨울 시즌을 맞아 진행되는 ‘윈터 원더랜드’를 업데이트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제공하고 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636.63상승 24.1815:29 05/27
  • 코스닥 : 873.81상승 2.3815:29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5:29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5:29 05/27
  • 금 : 1847.60상승 1.315:29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