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정준호, 해명에도 남는 의문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준호. /사진=장동규 기자
정준호.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정준호 측이 무허가 리조트 영업 의혹과 관련해 "전혀 무관하다"고 부인했음에도 여러 의문점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2일 SBS '8뉴스'는 객실, 관광시설, 수영장 등을 갖춘 리조트로 알려진 건물이 ‘다세대주택’으로 지정돼 있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지난 10월 강원도와 춘천시로부터 수억원의 예산을 받아 개장 행사를 열기도 한 이 리조트는 용도가 다세대주택과 체육시설 등이었다. 허가받은 사항으로는 리조트를 운영할 수 없다. 즉,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한 것이다.

해당 시설 관계자는 시설 대부분이 영화·드라마를 위한 세트장일 뿐이라며 이를 통해 돈을 벌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홈페이지에는 객실, 실시간 예약 등이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소속사 STX 라이언하트는 3일 공식입장을 통해 "배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며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았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고 전했다.

이어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떤 연관도 없음을 밝힌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정준호의 해명에도 일각에서는 정준호가 경영에 적극 참여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준호가 지난해 4월 해당 리조트의 운영사인 H엔터프라이즈사의 준공식 행사에 참여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강원도 춘천시 공식 블로그에 정준호가 H엔터프라이즈의 회장직을 맡고 있다고 언급됐기 때문.  또 충남 예산 출신인 정준호가 연고 없는 춘천시의 홍보대사를 맡은 이유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됐다. 

하지만 옹호의 목소리도 나온다. 누리꾼 ieee****는 "정준호가 푼돈 갖고 도박을 할까?"라고 의아함을 드러냈으며 또 다른 누리꾼 dong****는 "정준호 홍보대사만 여러개 맡고 있는데…. 그리고 왜 춘천시 홍보 대사를 욕 하냐?"라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591.21하락 34.7713:25 05/19
  • 코스닥 : 864.16하락 7.4113:25 05/19
  • 원달러 : 1273.20상승 6.613:25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3:25 05/19
  • 금 : 1815.90하락 2.313:25 05/19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김동연' 지동시장에서 출정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김동연' 지동시장에서 출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