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검찰 향해 '경고'… "잘못된 정보 흘리지마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을 둘러싸고 계속되고 있는 검찰발 기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강한 유감의 뜻을 드러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발로 일부 언론에 사실 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던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 유감을 표현한다"고 밝혔다.

이는 검찰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언론에 흘리고, 이를 받아서 기사화 하는 행태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낸 것.

고 대변인은 잘못된 기사의 제목과 해당 매체명을 직접 거론했다. 그는 <"초기화 말아달라"…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靑 의혹 향방 가를까?>(세계일보·12월3일자), <"尹과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맡겨"···檢 vs 靑' 갈등심화>(문화일보·12월3일자) 등 2개의 기사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세계일보 기사는 이날 오전 온라인판으로, 익명의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숨진 검찰 수사관의 유서에 "휴대전화를 초기화 시키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고 소개했다. 문화일보 기사는 검찰의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의 당위성을 뒷받침해주는 기사다. 문재인 청와대 국정상황실 출신인 김종철 서초경찰서장과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의 관계에 주목하며, 경찰 수사 내용이 청와대로 실시간 보고될 것을 우려해 압수수색을 했다는 취지의 검찰 관계자의 발언이 소개돼 있다.

고 대변인은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면서 "고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인 분들도 사실 관계가 파악되지 않은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들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며,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 흘리지 않게 주의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