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이란 등 여행 취소하세요"… 조정된 외교부 여행경보 국가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교부. /사진=뉴시스
외교부. /사진=뉴시스

남수단과 이란, 이스라엘 등에 3단계 여행경보가 내려졌다. 반면 기존 3단계 경보 지역이었던 필리핀 팔라완 섬 일대와 니카라과, 마다가스카르 등은 2단계로 하향 됐다.

외교부는 3일 ▲과테말라 ▲남수단 ▲니카라과 ▲레바논 ▲르완다 ▲마다가스카르 ▲미얀마 ▲부룬디 ▲베네수엘라 ▲사이프러스 ▲수단 ▲우간다 ▲이란 ▲이스라엘 ▲이집트 ▲캄보디아 ▲파키스탄 ▲필리핀 18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간 특별여행주의보나 경보 지역이었던 ▲남수단 ▲레바논 ▲미얀마 ▲베네수엘라 ▲이란 ▲이스라엘 ▲이집트 ▲파키스탄 ▲필리핀 등 총 9개국에 3단계 여행경보가 새로 발령됐다. 특히 베네수엘라는 수도 카라카스 포함 일부 지역에 발령됐던 특별여행주의보가 해제되고 3단계 경보가 내려지면서 전 지역에 3단계 경보가 내려지게 됐다.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호르무즈 포함 이란 3개 주 역시 특별여행주의보가 해제되고 3단계 경보가 내려졌다.

정세가 극히 불안한 필리핀 민다나오 섬도 3단계 여행경보가 발령됐다. 다만 시아르가오섬 및 다바오·카가얀데오로시 일대는 여타 지역 대비 치안이 일정 수준 확보된 것으로 평가돼 2단계가 내려졌다. 필리핀 정부가 상시 순찰 군경 인력을 배치하면서 치안이 안정화되고 있는 아볼란 및 나라 지역도 3단계에서 2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니카라과도 국내 정세는 여전히 불안하지만 외국인에 대한 치안은 어느정도 확보됐다는 평가에 따라 전 지역이 2단계로 하향됐다.

3단계 경보 지역 여행을 예정한 경우 가급적 여행 취소나 연기가 권고되며 체류자는 긴급용무가 아닌한 철수해야한다. 2단계 황색 경보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 검토하고 체류시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해야한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