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인간들' 故차인하 애도 "수줍게 웃던 모습, 늘 기억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MBC '하자있는인간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하자있는인간들'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故 차인하의 모습이 편집 없이 담겼다. 극중 성소수자 역할을 맡은 차인하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는 성소수자로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주원석(차인하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주원석은 박현수(허정민 분)의 소속 연예인 집에서 통유리 창을 통해 밖을 내다보고 있었다. 이때 박현수가 들어왔고, 그를 자신 소속사 연예인으로 착각한 박현수는 주원석을 발로 걷어찼다.

이에 주원석은 박현수 소속 연예인에게 "이만 가본다"며 쿨하게 인사하고 집을 나섰다. 그를 바라보던 박현수는 "저 정도 피지컬 쉽지 않은데 쟤 소속사 어디야? 소속사 없어? 그럴리가"라며 아깝다는 듯 중얼거렸다.

/사진=MBC '하자있는인간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하자있는인간들' 방송화면 캡처

이후 주원석은 자신이 일하는 게이바로 출근했다. 지갑을 잃어버렸던 주원석은 바 안에서 지갑을 찾으려고 했고, 이때 다른 직원이 다가 와 쪽지 하나를 건넸다. 주원석을 마음에 뒀던 한 남성이 지갑을 가져가고 쪽지를 남겨둔 것.

주원석은 그 쪽지에 적혀있던 대학교로 향했다. 쪽지를 남겼던 학생은 "진짜로 여기까지 올 줄 몰랐는데"라며 미소 지었다. 이에 주원석은 "귀찮게 하고 있어"라며 인상을 찌푸렸다. 이에 학생은 "이렇게라도 안 하면 안 만나주니까"라고 답했다.

주원석은 그런 학생의 애달픔에도 불구하고 "내놔, 지갑"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지갑을 받은 주원석은 그 길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에 학생은 급히 그의 뒤를 쫓으며 "저 한국대 다녀요. 대한민국 최고 명문대요. 어리고 잘생기고 머리도 좋은데 왜 저 안 만나줘요?"라고 매달렸다.

그러자 주원석은 길 한가운데서 학생에게 키스할 듯 얼굴을 가까이 붙였다. 이에 주변 사람들은 이들을 주목했고, 주원석은 "감당 안 되지? 자기 자신 하나 감당 못 하는 놈 성가셔"라고 말한 후 자신의 길을 갔다.

한편 차인하는 지난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7세.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정상적으로 방송이 이뤄지길 바라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해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대로 드라마를 방송하기로 결정했다.

방송 전 제작진은 故 차인하를 향한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제작진 측은 "수줍게 웃던 당신의 모습 늘 기억하겠습니다. 고민 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이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