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첩보' 최초 지목→ 이명박·박근혜 때 근무한 檢 수사관 출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사진=뉴스1
청와대. /사진=뉴스1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을 반박하며 최초 지목한 청와대 행정관은 현재 총리실에서 근무 중인 문모 사무관인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총리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문 사무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돼 근무하다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로 복귀했다.

그는 6급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파견 근무를 계기로 청와대로 적을 옮겼다.

이후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도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에 근무하다가 정윤회 문건 의혹이 터지면서 지난 2014년 7월 총리실로 자리를 옮겼다.

현 정부 들어 문 사무관은 다시 청와대로 돌아갔고 파견근무 기간 중인 지난 2017년 10월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윗선인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했다.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은 지난 3~4일 문 사무관에 대해 자체조사를 진행했다. 문 사무관은 이날 검찰 조사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